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가상의 敵 순식간에 ‘초토화’ 정치, 경제, 사회

가상의 敵 순식간에 ‘초토화’

여러분들.....
아래 기사의 사진에서 불을 뿜는 탱크를 보고
아....."막강한 대한민국 국군"...
이젠 발을 뻗고 편히 자도 되겠구나....하고 생각하며
"북괴의 도발"에는 초강경으로 맞대응을 하여 때려 부셔야 한다고 생각하는
무지몽매한 수구꼴통 국민님들도 많겠지요???

그런데 오늘 글들에서 나는 이미 언급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에 대해서도 핵전면전쟁을 할 준비를 이미 마쳤다고
호언하고 있으며...실제로 무수한 핵탄두 미사일들을 보유하고 있음에
틀림없어 보인다고.....

그런 북한군에 대항해서....탱크 등으로 맞서보겠다고???
ㅎㅎㅎㅎ

이거....웃어야 되는건가요??? 아니면, 울어야 되는건가요???
참...많이 어처구니 없어 보입니다.


가상의 敵 순식간에 ‘초토화’

K-9ㆍF-15K 땅ㆍ하늘서 일제히 불 뿜어

무기 105대 동원·병력 800여명 참여 실전 방불

http://www.ekgib.com/news/articleView.html?idxno=452617

----------------------

리처드슨 "남한이 훈련 계속하면 남북 충돌 가능성"

"내가 지켜본 한반도 정세 가운데 최악"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0471

----------------------

北, 핵공격 위협‥"핵억제력 성전 준비갖춰"(종합)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view.html?cateid=1068&newsid=20101223201903738&p=yonhap

그나저나....

한우(=한민족 소)를 모조리 몰살시킬 작정인 모양입니다.

여러분들....
아래 기사를 자세히 음미해보면....좀 이상한 구석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구제역에 걸려서 소들을 살처분 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어느 농장 방문 차량이....구제역 농장을 방문한 차량이라는 이유 때문에
그 농장의 소들도 덩달아 살처분 하기로 결정되었답니다.

세상에....이런 일이....
티브이 뉴스만 보는 국민들은....도대체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여러분들....그런 해괴한 결정이...
과연 옳다고 봅니까???

이건.....마치 한민족 소들을 아주 말살시키고자 하는 어떤 음모가
작동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마저 들게 만들어 주고 있군요.
ㅉㅉㅉ

물론, 설마하니....그런 음모가 진행되고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그러나....너무나 어처구니 없는 짓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은.....지울 수가 없네요.

미국 거대자본 유대인들의 음모론....
과연 믿어야 될까요???
아니면, 믿어서는 안되는 헛된 망상들일까요???


살처분 27만마리, 구제역 피해 3200억

http://media.daum.net/society/welfare/view.html?cateid=1066&newsid=20101223222213334&p=khan

-------------------------

<파주 살처분농가 아들의 글, 인터넷서 '뜨겁다'>

'큰 소 2분만에, 암소 1분만에..' 살처분 과정 생생히 기록

23일 인터넷포털 다음의 '아고라'에 유동일씨가 올린 '구제역 살처분 축산농가 아들'이라는 제목의 이 글은 "저의 부모님은 지난 13년간 한우를 키우셨다"는 고백으로 시작해 한우 121마리의 살처분 과정을 일지 형식으로 서술하고 있다.

다음은 유씨의 글을 서술 형식으로 재구성한 것.

< 19일 밤 11시, 파주시 축산계장에게서 농장이 예방적 살처분 대상에 포함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지난 12일 출하를 위해 농장을 방문한 차량이 구제역 오염농장을 들렀던 차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20일, 살처분을 위해 농장 한가운데를 파서 매립해야 한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121마리를 묻은 곳에서 편히 살 수 없다고 눈물지었다. 매립지 때문에 살처분은 하루 연기됐다.

21일 오후 3시, 살처분을 하기 위해 방역담당 여자직원 1명과 남자직원 1명이 농장에 왔다. 우리 가족은 이 사람들에게 항의도 하고, 눈물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후 5시, 파주시 관계자가 찾아와 부모님께 무릎을 꿇고 '예방적 살처분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사정했다. 이 직원은 어머니와 함께 눈물을 흘렸다.

오후 6시, 아버지와 나, 동생은 마지막으로 가는 소들을 위해 고급사료를 줬다.

소들을 안락사시키려고 주사기에 독약을 넣던 30대 여자직원은 주사기 개수를 확인할 때마다 구토했다. 이 직원은 '살처분 때문에 3일째 밤샘하고 있다. 1주일째 소화가 안된다'고 말했다.

오후 7시가 되자 안락사가 시작됐다. 큰 소는 2분만에, 암소는 1분만에, 송아지는...

우리 농장에는 3일전에 갓 태어난 송아지가 4마리 있었다.

여자 방역직원은 송아지들의 독약 주사기를 들고는 '제가 직업을 잘못 선택한 것 같네요'라고 울면서 바늘을 찔렀다. 그리고는 다시 구토했다.

자정 무렵 마지막 송아지가 죽는 것을 확인했다. 농장 여기저기 쓰러져 있는 소들을 덤프트럭에 실었다.

22일 오전 4시30분, 파주시 직원들은 '죄송하다'는 말을 조심스럽게 하고 돌아갔다. 121마리의 소들이 밥 달라고 울어대던 농장에는 적막만 흐른다. >

유씨는 이 글에서 '120두 정도 규모의 농장이 되는데 13년이 걸렸는데, 그동안 휴일 없이 고생한 부모님의 땀은 누가 보상을 하겠냐'며 현재의 살처분 보상비용으로는 농장 정상화가 어려움을 토로했다.

유씨의 글에는 현재 430개가 넘는 응원과 격려의 댓글이 달려 인터넷 사이트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아이디 '하늘사랑심장'은 '저희도 한우를 키웁니다. 지금 초비상입니다. 같은 입장에서 뭐라 말씀을 드려야 할지..힘내시기 바랍니다'라고 했고, 아이디 '오명철'은 '부모님, 얼마나 마음이 아프실까요. 눈물 흘린 관계 공무원 모습도 마음이 아프네요'라고 달았다.



http://media.daum.net/society/nation/view.html?cateid=100005&newsid=20101223191409539&p=yonhap


(구제역 관련 어느 기사 댓글들)




 (가쓰라- 태프트 밀약: 조선반도를 일본이 식민지로 처먹어도 좋다는 미일간의 밀약. 미국은 그대신 필리핀을 식민지로 처먹음)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