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빚'에 몰린 대학생들 자살 속출 정치, 경제, 사회

중고생들이 학업성적 스트레스로 매년 무려 200여명이 자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요즘에는 대학생들 중에도 자살자수가 매년 몇백명씩 된다고 한다.
그런데 성적 스트레스라기 보다는 이제는 천문학적 금액의 등록금 때문인가 보다.

심지어 여대생들은 등록금 마련 때문에 몸을 파는 지경까지 이른 모양이다.

정말이지....어안이 벙벙하다.
걸핏하면 수구들이 노래부르듯이, "선진국 한국" 운운 하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과연 맞는지.....의아스러울 정도로 심히 당혹스럽다.


'빚'에 몰린 대학생들 자살 속출

살인적 등록금에 졸업도 하기 전에 빚더미에 올라앉아

지난 14일 서울의 한 사립대 4학년생 A(23·여)씨가 자신의 방 화장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장학생으로 입학했으나 학사경고 누적으로 제적통지를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8일 강릉에서는 대학 4학년인 B(23)씨가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출입구와 창문이 밀폐된 방 안에서는 타다 남은 번개탄과 즉석복권, 학자금 대출 서류가 발견됐다.

1997년 이후 불어닥친 경제난은 대학 졸업생들의 취업난으로 이어졌고, 대학은 더는 진리의 상아탑이 아니라 치열한 생존경쟁의 장으로 변했다.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쏟거나 캠퍼스의 낭만과 여유를 누리는 대신 학점을 비롯한 '스펙' 관리와 매년 오르는 등록금 때문에 스트레스를 감당하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학생도 늘고 있다.

17일 경찰청에 따르면 2009년 대학(원)생 자살자 수는 268명으로 자살 사유는 정신적ㆍ정신과적 문제가 31%(84건)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남녀 문제(56건), 가정 문제(33건), 경제생활 문제(16건)가 뒤를 이었다.

2008년에는 전체 대학생 자살자 332명 중 염세, 비관, 낙망 등의 사유가 175건으로 절반을 넘었고, 2007년에는 232건 중 65%인 153건이 같은 이유였다.

◇오르는 등록금ㆍ생활비에 "벌써 빚이 천만 원" = "학자금 대출을 세 번 정도 받았더니 졸업도 하기 전에 벌써 내 이름으로 빚이 1천만 원이에요."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2277

--------------------------

'치솟는 등록금 탓에…' 대학가 신 풍속도

 "시급 4500원 아르바이트로는 한 학기 등록금에 턱없이 부족하죠. '쓰리잡'은 기본이에요."

◇유흥업소까지 내몰린 여대생들

높아진 등록금 탓으로 단기간에 고액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일부 여대생들은 유흥업소에까지 진출하고 있다. 많은 시간을 아르바이트에 쏟느니 차라리 짧게 일하고 학업에 열중하는 편이 낫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 9월부터 친구의 권유로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유흥업소 일을 시작했다는 서울 B 대학 3학년 이규리씨(24·여·가명)는 출근하기 전 영어학원에서 토익 수업을 듣는다고 했다.

그는 "시급 3000~4500원 받는 아르바이트로는 천정부지로 치솟는 대학 등록금을 감당할 수가 없다" 며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여대생들이 유흥업소로 몰린다는 얘기가 결코 과장된 표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0001&newsid=20110213060106025&p=newsis&t__nil_news=uptxt&nil_id=7



사실 위 도표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듯이...
한국은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1인당 국민평균국민소득이 현저히 낮은데도 불구하고
대학등록금은 오히려 선진국들 보다도 훨씬 높은 편이다.

그 말은....한국의 대학등록금이 미친놈처럼 비정상적이라는 말이다.
그러니....소득은 적은데 등록금만 천정부지로 높으니
그것을 마련해야만 하는 학부모나 학생들은 죽어나는 것이다.

그러나....사회주의적 요소인 사회보장제도가 강하게 도입된
독일, 핀란드 등 유럽선진국들의 대학등록금은 0이다.
즉, 전액 국고보조로서 전체 대학생들이 국비장학생들인 셈이다.

따라서 만일 한국사회도 유럽선진국들처럼 사회보장제도만 강화하고
대학평준화 개혁만 한다면....한국의 대학생들이나 학부모들이
등록금으로 고통을 받아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미 오래전부터 바로 그런 주장을 해오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멍청이들은 내 주장을 마치 무슨 공산당 빨갱이 소리 정도로 치부하고
간단히 무시하기 일쑤이다. 그렇다면 독일, 핀란드 등이 공산당 빨갱이 국가들이란 말인가???
ㅉㅉ 왜 한국사회는 그렇게 만들어갈 생각들을 못하는가???

그런 사회개혁을 하려면 우선 투표들부터 제대로 해서
제대로 된 정당과 정치인들을 뽑아야만 하는데....
딴나라 매국당과 그 아류쯤 되는 민주당, 국참당, 진보신당 등은
이미 글러먹은 존재들이다. 아마 민노당 정도가 비슷할 것 같다.

그건 그렇고.....

이미 수십년전인 1949년에 천재물리학자 아인시타인이
위와 같은 한국사회의 모습을 아주 정확하게 예측했다는데
나는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역시...아인시타인의 통찰력은 참으로 놀라운 데가 있다.


<왜 사회주의냐? /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Why Socialism?

by Albert Einstein
(May 1949).

 Unlimited competition leads to a huge waste of labor, and to that crippling of the social consciousness of individuals which I mentioned before.

무한 경쟁은 노동의 막대한 낭비를 초래하고, 또한 내가 앞에서 언급했던 개개인의 사회적 인식의 불구상태를 초래한다.(정론직필 주: 즉, 극심한 무한경쟁은 개인들로 하여금 제대로 된 사회적 인식을 할 수 없는 멍청이들로 만든다.)


This crippling of individuals I consider the worst evil of capitalism. Our whole educational system suffers from this evil. An exaggerated competitive attitude is inculcated into the student, who is trained to worship acquisitive success as a preparation for his future career.

(올바른 사회적 문제의식을 가질 수 없게 되어버린) 이러한 개개인의 불구상태를 나는 자본주의의 최고의 악으로 여긴다. (즉, 자본주의란 본질적으로 개인들이 무한경쟁에 치여서 결국 제대로 된 사회적 문제의식을 가질 능력이 상실된 멍청이들로 만드는데 그것을 나는 자본주의의 가장 큰 해악이라고 본다.)

우리의 총체적 교육체계는 이런 악덕을 겪고있다. 탐욕스러운 성과를 그의 미래 직업을 위한 준비로서 숭상하도록 길들여진 학생 속으로, 과도하게 경쟁적인 태도가 심어진다. (즉, 자본주의의 악질적 해악인 무한경쟁의 결과 학생들은 자신이 자본주의 체제의 희생물이 된 줄도 모르고, 그저 주어진 무한경쟁에서 자신만 살아남으면 된다는 이기적 발상으로 오로지 "스펙, 스펙"만 외치는 멍청이들이 된다.)


I am convinced there is only one way to eliminate these grave evils, namel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ocialist economy, accompanied by an educational system which would be oriented toward social goals. In such an economy, the means of production are owned by society itself and are utilized in a planned fashion. A planned economy, which adjusts production to the needs of the community, would distribute the work to be done among all those able to work and would guarantee a livelihood to every man, woman, and child. The education of the individual, in addition to promoting his own innate abilities, would attempt to develop in him a sense of responsibility for his fellow men in place of the glorification of power and success in our present society.

나는 이렇게 심각한 악들을 제거하는 유일한 방법은, 사회적 목표들을 지향하는 교육적인 체제가 동반된, 즉 사회주의자 경제의 수립을 통해서라고 확신한다. 이러한 경제에서는, 생산 수단들이 사회 자체에 의해서 소유되고, 계획된 방식으로 사용된다. 생산을 공동체의 요구에 맞게 조절하는 계획 경제는, 일을 할 수 있는 모든 사람들 사이에서 일자리를 배분하고 모든 남자, 여자, 그리고 아이들에게 생계를 보장할 것이다. 개인의 교육은, 그 자신의 타고난 능력들을 증진시키려는 것에 더해서, 그의 안에서 우리의 현재 사회에서의 권력과 성공에 대한 찬양을 대신하여 동료들에 대한 책임감을 발전시키려고 시도할 것이다.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global_2&uid=24566



20대 개새끼론.....

나는 그것이 진정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정확히 모른다.
그러나 요즘 20대들이 너무 생각없이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하여 안이하게
적응하는 데에만 열중하는 것 같아 심히 걱정스럽다.

그래서 선거 때 투표안하고 놀러가는 것이 무슨 "쿨한" 일인 줄 착각하는
멍청이 젊은이들도 많다고 한다.

그러나 바로 그 선거로 젊은이들의 미래와 운명이 결정될 수도 있다는 사실.

즉, 정치는 온갖 사회적 제도들과 체제들을 만들어 내는데
그것을 능동적으로 제대로 된 놈들을 선거 때 뽑아놓지 않으면
오늘날과 같은 처참한 지경의 한국사회를 만들게 되고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젊은이들이 되돌려 받게 된다는 말이다.

좌파 빨갱이.....

그동안 오랫동안의 유신독재 반공교육의 결과로
좌파 빨갱이라고 하면 무조건 북한과 관련된 무엇이라고만 생각하여
무조건적으로 배척하는 사고방식을 갖도록 한국국민들이 길들여져 왔는데
그러나...이제는 달리 생각해볼 때가 되었다고 본다.

위 영문에서 아인시타인이 지적했듯이....
자본주의적 폐해를 극복하는 방법은....역시 사회주의적 요소를
강하게 도입하는 도리 밖에는 없다는 사실을 자각해야만 할 것이다.

그래서 유럽선진국적 사회를 만들면 되는 것이다.

그러자면....투표를 제대로 잘해야 한다.

졸부들만을 위한 정치를 하는 정당, 무한경쟁과 학벌경쟁만 부추기는
수구세력들을 단호히 배격하여 없애버려야 한다.

그것만이 이 땅의 젊은이들이 사는 길이다.

참고: 다음 카페도 방문해 보세요.

http://cafe.daum.net/sisa-1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01&newsid=20110217080007939&p=moneytoday


덧글

  • 달려옹 2011/02/17 14:15 #

    제가 지금 외국에서 느끼는 바는 대학등록금이 중요한게 아니라 대학안나와도 살만한 세상 만드는게 더 중요한듯...
    독일친구들과 대학등록금 이야기하다보면 독일은 등록금 무료라고 이민오라고 하면서...넌왜 대학안가냐고 물어보면 그런대를 왜가??? 이런분위기입니다..ㅡㅡ;
  • 정론직필 2011/02/17 14:43 #

    대학 안가도 되는 세상을 만들려면....
    사회주의 빨갱이 요소인....사회보장제도를 강화해야 합니다.

    그러면 학력간 소득격차가 사회보장제도에 의해 상당 부분 매꾸어져
    대학 안가도 되지요.

    그래서 내가 대학평준화만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보장제도 강화도 주장하는 겁니다.
  • 희망의빛™ 2011/02/17 14:56 #

    동감입니다. 대학 안나와도 살만한 세상 만들기... 그것 매우 중요하죠. 사람들의 인식 변화도 중요하고 기존 틀을 깨보려는 발상과 노력이 중요한데 우린 별로 그런 노력들을 하고 있질 않지요. 또 정론직필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국민들이 투표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치권의 물갈이와 참정치 세력이 싹틀 수 있도록 선거와 정당제도를 개편하는 노력도 매우 중요할거란 생각을 해봅니다.

    정론직필님의 글, 그리고 달려옹님 덧글 잘 읽었습니다.
  • 희망의빛™ 2011/02/17 16:49 #

    다시한번 덧글을 달지만 정론직필님의 대학평준화 아이디어 정말 괜찮은것 같아요. 검토가 좀 더 필요하겠지만 당국자들이 심각하게 고려해볼 문제인건 분명해 보입니다. 그리고 사회보장제도의 강화, 그것도 아울러 매우 중요하지요. 낭비되는 세금을 여러가지 복지에 사용하는 일.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ㅡ_ㅡ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