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부산저축 2조 비리 적발후 쉬쉬, '초거물급' 배후? 수구세력들이 하는 짓

부산저축 2조 비리 적발후 쉬쉬, '초거물급' 배후?

그러니까...... 이게 무슨 얘기냐 하면
부산저축은행이 다른 저축은행인 대전저축은행을 잡아 먹도록
어느 권력자가 뒤를 봐주고 천문학적 거액의 로비뇌물인 리베이트를
처먹었다는 말이다.

그래서 금감원이나 감사원, 검찰도 손을 못대고 있다는 말이다.

검찰, 감사원도 손을 못대는 권력자는 도대체 누구야?

진정한 민주주의 정부라면.....감사원, 검찰이 손을 못댈 권력이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도 현재 감사원, 검찰이 손을 못댄다는 말은
현재의 정부가 별로 민주주의적으로 운영되고 있지 못하다는 말이다.

어쨌든.....

이번 정부 들어서는.....해처먹는 놈들이 너무 많이 눈에 띄니
눈에 안띄게 해처먹은 금액은 또 얼마나 천문학적일지....ㅉㅉㅉ

그나저나.....

이제 머지않아...부산저축은행도
또 북한에서 해킹해서 백업 데이타까지 거래내역을
삭제해 버리는 사건이 발생하겠군요.
ㅉㅉㅉ

수구꼴통들은 내 말이 무슨 말인지....알아 들어???
ㅉㅉㅉ

그래도 딴나라당을 지지할래???
ㅉㅉㅉ

부산저축 2조 비리 적발후 쉬쉬, '초거물급' 배후?

금감원-검찰-감사원 반년전에 알고도 침묵, '거대 비호세력' 의혹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10월 부산저축은행의 불법대출·분식회계 2조1천억원을 적발해 검찰·감사원에 통고했으나 반년 동안 쉬쉬해온 사실이 드러나, '초거물급'이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뒤를 봐주고 있는 게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금감원이 반년 전에 조단위의 천문학적 비리를 발견했다는 사실은 엉뚱하게도 감사원이 지난 4일 자신의 억울함을 해명하는 과정에 드러났다.


감사원은 금감원·예보 등이 지난해 138일간이나 부산저축은행을 공동검사했으나 2조1천억원의 분식회계와 4조5천억원의 불법대출 등을 적발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잇따르자, 당일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해 검사에서 "저축은행에서 상호저축은행법 제11조 등을 위반하여 부동산 PF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 행위(9천83억여원)와 PF대출을 일반대출로 분류(8천791억여원)한 사실, 연체이자 정리목적의 증액대출(3천188억여원) 행위 등 분식회계 관련 사실이 감사결과 보고서에 포함되어 있고 관련 자료는 검찰(대검 중수부)에 전달하였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어 "감사결과 보고서에 나타난 위 저축은행의 불법행위 관련 금액은 2조1천여원 규모(대출잔액 기준)이며, 검찰에서 공소제기한 불법 규모는 위 저축은행 외에 4개 계열사를 포함하여 수사과정을 통해 밝혀진 금액이므로 양자 간에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며 검찰이 7조원대 비리로 기소한 대목과 차이가 나는 이유를 설명한 뒤, "‘대주주 비위행위’ 관련사항에 대하여는 위 저축은행에 대한 공동검사 과정 중 금감원에서 조사하여 관련 내용을 검찰에 통보('10. 8. 12.)하였고, 동 사실을 감사원에도 알려왔다"고 말했다.


감사원의 이같은 해명에 대해 또다른 당사자인 금감원이나 검찰은 6일 현재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비공식적으로는 "감사원 해명은 사실"이라고 시인하고 있다.


문제는 2조1천여억원이라는 천문학적 규모의 부산저축은행 비리를 적발한 금감원이나 비리사실을 통보받은 검찰이 왜 지난 반년여동안 침묵으로 일관해 왔느냐는 점이다. 금감원은 지난 2월 부산저축은행 그룹 영업정지 후에야 조사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된 것처럼 행동하면서, 온갖 비난을 혼자서 뒤집어 써왔다.


그렇다면 금감원·검찰·감사원이란 최고 권력들보다 더 힘이 센 '초거물급'이 저축은행의 뒤를 봐주고 있었기 때문이 아니냐는 추정이 가능해진다.


실제로 부산의 한 의원은 본지와 만나 "부산저축은행 사태가 터진 뒤 부산에는 현 정부 출범후 부산저축은행이 대전저축은행을 인수하는 등 외형을 확장하는 과정에 거물급 실세의 측근이 관여했다는 이야기가 파다하게 나돌았다"며 "이 과정에 리베이트가 오고갔다는 얘기까지 나돌고 있는만큼 검찰이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실체를 밝혀야 할 대목"이라고 말했다.


부산 유력지 <부산일보>도 이날 감사원 해명 내용을 상세히 전하며 "금융당국과 감사원, 검찰 등 관계기관들이 지난해 이 같은 비위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와 당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의혹이 일고 있다"며 "금융권 일각에서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각종 비리에 대해 '보이지 않는 비호 세력'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출처]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5096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