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캄보디아로 간 3000억 어디론가 사라졌다 정치, 경제, 사회

캄보디아로 간 3000억 어디론가 사라졌다

3000천억원을 세탁해서 누군가 꿀꺽 해먹은 것 같네요.
당연히....힘도 없는 무지랭이 국민들이 그걸 먹을 수는 없었을 것이고
누군가 막강 파워를 가진 자가 처먹었겠지요.

근데 문제는.....그것이 노무현 정부 시절 발생한 문제인지
아니면, 현재의 정부 들어와서 발생한 문제인지....
아직은 아리송 하다는 점입니다.

그리고....다른 한편으로는 단지 노무현 세력을 겨낭하기 보다는
혹시 호남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벌이는 공작적 차원에서
이 문제가 불거져 나오는 것은 아닌지도
잘 생각해 봐야 겠네요.


캄보디아로 간 3000억 어디론가 사라졌다

부산저축은행이 3000억원에 가까운 자금을 지원한 캄보디아의 '캄코시티(Camko City)' 신도시 사업에
총 4300억원대 자금이 유입됐지만 지출이 확인된 돈은 1300억원대에 그쳐 3000억원이 증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13일 본지가 캄보디아 프놈펜 현지 취재를 통해 확인한 결과, 캄코시티 사업이 사실상 중단된 작년 12월까지 사업 시행사인 랜드마크월드와이드(LWW) 측에 유입된 돈은 4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저축은행이 2005년 이후 SPC(페이퍼 컴퍼니) 등을 통해 2984억원을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방식으로 대출했고, KTB자산운용도 사모펀드(2개)를 통해 799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현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여기에다 LWW측이 2007년 이후 캄코시티 부지에 아파트와 타운하우스 240여가구를 분양해 받은 대금도 가구당 평균 2억원씩, 총 500억원대에 육박했다.


4300억원 중 1300억원만 집행됐다면 LWW측에 3000억원이 남아 있어야 하지만, 이 회사는 사실상 지급불능 상태에 빠져 있다. 한일건설 관계자는 "작년 12월 이후에는 공사 대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면서 "지금까지 공사미수금만 3900만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저축은행은 LWW측이 추진한 캄코시티 외에 캄보디아 신공항(1200억원)과 고속도로(542억원) 건설, 캄코뱅크(172억원) 설립 등에도 1900여억원을 대출하거나 투자했으나 사업 추진이 사실상 중단돼 회수가 불투명한 상태다.

http://media.daum.net/economic/view.html?cateid=1037&newsid=20110614030214368&p=chosunbiz




암튼, 랜드마크 월드와이드라고 하는 것이 등장해서
그게 도대체 뭔가 해서 검색해보니
뭐 특별한 정보가 걸려 나오지는 않네요.

다만, 그것이 노무현 정부 시절에 시작된 것이라는 점.

 

3000억 열쇠 쥔 이상호(랜드마크 월드와이드) 대표측 "자금행방 말 못한다"

2003년 설립된 랜드마크 월드와이드는 자본금이 11억원에 불과하고 한국에서 별다른 개발 실적도 없었다. 대주주는 이상호 대표는 인천공항 개발에 참여한 것이 전부일 뿐 민간 부동산 개발 경험은 전무했었다. 그런데도 이 회사는 사업비만 20억달러가 넘는 초대형 프로젝트 사업권을 따내고, 무려 4000억원이 넘는 돈을 끌어모았다. 부산저축은행은 3000억원을 대출했고, KTB자산운용도 800억원을 집어넣었다. 이 사장은 당초 500억원을 대출했던 신한은행이 돈을 회수하자 KTB자산운용을 끌어들이기도 했다.


이상호 대표가 왜 이런 큰일을 벌였고, 현 시점에서 3000억원이란 거액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 이유는 확실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14/2011061400122.html



그런데 검색을 해보니.....한국정치인들이
의외로 캄보디아라는 나라를 매우 좋아하는가 보군요.
정말이지 미처 몰랐던 사실입니다.

캄보디아에 무슨 맛있는 떡이라도 있는 것일까요?
참 해괴한 일입니다.

2006년 말엔 노무현 대통령이 캄보디아를 방문했고
2009년에는 현재의 한나라당 정권이 방문을 했군요.

많이 놀라운 일이네요.

 

이명박 대통령 캄보디아 방문

뉴시스 | 민경찬 | 입력 2009.10.22 15:10



http://media.daum.net/foreign/asia/view.html?cateid=1042&newsid=20091022151011680&p=newsis

--------------------------------

캄보디아, 한국 부패와 비리의 블랙홀? 

한-캄 정부 관심 가졌던 캄코시티

김양부회장 주도로 진행된 캄코시티 사업이 진행되려면 저축은행이 해외에서 벌어지는 사업에 대해서도 PF투자를 할 수 있도록 허용되어야 하는데, 2006년 10월 18일 금감원이 저축은행의 해외 PF 투자를 허용했고, 금감원의 허용 한 달 뒤인 2006년 11월 노무현 前대통령이 캄보디아를 방문했다. 그리고 그 뒤부터 이 사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한편 민주당 원내대표인 김진표 의원은 신지호 한나라당 의원이 ‘2007년 말부터 수차례에 걸쳐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들과 캄보디아를 방문했다’고 주장하면서 곤혹을 치르고 있다. 김 의원은 "캄보디아 방문 사실은 맞지만 부산저축은행관계자들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신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재미있는 건 캄보디아에 투자한 뒤 돈이 말라버린 게 부산저축은행만이 아니라는 점이다. 2007년 사채를 동원해 코스닥 기업을 집어 삼킨 기업사냥꾼들은 ‘Y’라는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캄보디아 프놈펜에 42층짜리 고급 주상복합빌딩을 짓겠다고 2008년 2월 밝혔다. 사업비는 무려 2억4,000만 달러. 기업사냥꾼들은 이를 위해 피해 코스닥 기업으로부터 300만 달러를 빌렸다.


당시 언론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 빌딩의 시공도 캄코시티의 시공업체였던 한일건설이 맡았다. 군인공제회의 자회사인 대한토지신탁은 여기에 초기 사업비를 댔다. 이 빌딩도 캠코시티처럼 자금부족으로 공사가 중단됐다. 2009년 3월에는 이 사업과 관련해 이강철 前정무특보(노무현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노 모 씨가 구속됐다. 하지만 코스닥 업체를 말아 먹은 기업사냥꾼들은 모두 무혐의로 풀려났다.

http://www.advkorea.com/sub/sub1_read.asp?accountid=21932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