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청와대에 웬 일본식 석등이? 역사 문제

청와대에 웬 일본식 석등이?

삼일절 93주년을 맞는 2012년 현재, 일제강점기 잔재는 얼마나 청산됐을까. 
2월13일 서울 창덕궁에 40년 가까이 서 있던 일본식 석등이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 스님)의 문제 제기로 철거됐다.


창덕궁 울타리에 서 있던 석등(맨 왼쪽)은 최근 철거되었다. 
청와대 정문에 있는 석등(왼쪽)은 야스쿠니 신사의 그것(위)과 생김새가 비슷하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해 서울 중구 환구단(사적 157호)에 설치된 일본식 석등을 철거시키는 데 앞장섰던 단체이다. 
이 단체는 올해 초 창덕궁에서도 일본식 석등을 추가로 발견했다. 
창덕궁 정문 돈화문 옆 주차장 진입로에 석등 1기, 울타리에 석등 2기가 서 있었다. 
이들의 생김새는 일본 야스쿠니 신사 앞의 석등과 유사한 점이 많았다. 
한국의 석등은 사찰 대웅전이나 능묘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다. 
궁궐이나 주거지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 1월26일 문화재청에 창덕궁의 일본식 석등을 철거해달라는 요청서를 보냈다. 
2월7일 문화재청은 '문의한 석등은 1970년대 궁궐 정비 중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전통 방식이 아님은 확실하다'라는 답변을 보내왔고, 
2월13일 석등 3기를 돌기둥과 함께 모두 철거했다.

경복궁역 석등 조형물도 '왜색' 논란

서울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 설치된 일본식 석등 조형물도 왜색 논란에 휩싸였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창덕궁에 대한 문제 제기에 앞서 1월19일 경복궁역에 설치된 
일본식 석등 조형물을 철거해달라고 문화재청에 요청했다. 
국보 17호 부석사 무량수전 석등을 본떠 만들었기 때문에 모양은 한국식이지만 
석등의 배열이 일본 신사의 참배로(參拜路)와 유사하기 때문에 철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혜문 스님은 "우리나라 석등은 한 기만 세우는 것이 전통이며 
여러 개를 한 줄로 배치하는 것은 일본 신사의 전통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메트로 디자인건축처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조처하겠다'라는 답변을 보내왔다.

1985년 경복궁역 공사 당시 시공사는 삼성종합건설이었고, 
역의 디자인은 고 김수근씨의 조언에 따랐다. 
한국 건축계의 거장으로 불리는 김씨는 일본 유학파다. 
부여 박물관, 남산 반공센터(현 자유센터) 등 그가 설계한 건물은 여러 차례 왜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청와대 본관 정문에도 일본식 석등이 설치됐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석등도 일본 야스쿠니 신사의 석등과 생김새가 비슷하다는 것이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2월24일 총 6쪽 분량의 '청와대 일본식 조경 철거 제안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와대의 석등이 일본식임을 입증하기 위해 일제가 서울 남산 중턱에 세웠던 신사 '조선신궁'과 
조선총독부에 있던 석등 사진 등 희귀한 이미지 사료도 첨부했다. 

혜문 스님은 "조선총독부가 경복궁 안에 총독관저를 지으면서 주변이 일본식으로 꾸며졌다
그 때문에 경복궁 터에 지어진 청와대왜색을 띤 것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이상근 사무총장은 "일본식 대문을 허물고 청와대 춘추관 대문처럼 
전통식 솟을대문을 조성할 것을 제안한다"라고 말했다.


--------------------------------------

박정희 심은 현충사 금송.."日천황 상징' 이전 논란

1970년 12월, 박정희 전 대통령이 현충사 본전 앞에 금송을 심었다. 
금송이 심어진 지 27년 뒤 현충사 조경 정비 계획에 따라 현충사 안에 있던 외래 수종들을 없앴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심은 금송은 외래수종임에도 살아남았다.

지난 2010년 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 혜문 스님은 
문화재청에 "현충사 본전 앞 금송은 일본 천황을 상징하는 나무"라며 
"금송을 밖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내용의 진정을 냈다.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위원회는 같은 해 12월 심의를 열였다. 
그러나 결론은 '존치'. 
외래 식수는 맞지만 박 전 대통령이 헌수한 기념식수목으로 
시대성과 역사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다툼은 법원으로 옮겨갔다. 
혜문 스님은 "현충사 금송은 일본 특산종"이라며
 "도쿄 메이지 신궁과 같은 곳에 주로 식재돼 일본 천황을 상징하는 나무"라고 주장했다.

또 "이 금송은 이미 1997년 조경 정비 계획 수립 당시 '부적합 수목'으로 분류됐다"며 
"단지 박 전 대통령의 기념식수란 이유로 정비 계획의 원칙에서 벗어나는 것은 불합리한 행정 행위"라고 주장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는 지난해 7월 혜문 스님이 "현충사의 일본식 조경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문화재청을 상대로 낸 현충사금송존치결정 취소·이전 청구소송을 각하했다.

혜문 스님은 바로 항소했다. 
그러나 서울고법 행정1부(부장판사 김창석)의 판단도 같았다. 
재판부는 "금송의 이전은 행정처분의 영역이 아니다"라며 
"문화재위원회에서 판단해 결정하라"고 판결했다.



=====================================



청와대 자체가 친일잔재 건물 등으로 떡이 쳐져 있으니
이 나라 이 땅의 정기가 제대로 되어 있을 턱이 없다고 본다.

그러니 아직도 친일매국노들이 바글바글 득세하며 난리를 치고 있는 것이다.


문화재청이라고 하는 곳이 한민족 문화재를 위한 곳인지
아니면, 왜놈 문화재를 위한 곳인지....거기서 일하는 사람들 스스로도
헷갈리는 모양이네요.

그러니 웃기게도 왜놈 군대 관사도 문화유산이라던가....무슨 역사 교육을 위해서라든가
등의 이유를 대며 보존해야 한다고 우긴다고 하고.....이번엔 왜놈 소나무도 보존해야 한다고
우기는 모양이지요? 그리고 친일잔재적 석등도 보존하고 싶어하는 모양이죠?

그런 하찮은 것들에도 그렇게 애착이 많으니......진짜 일제잔재 건물의 핵심이었던
과거 조선총독부 건물이자 나중에 중앙청이라고 불렸던 건물.....경복궁 앞에 떡하니 버티고
서서 가로막고 있었던 그 건물을 김영삼이 뽑아서 버렸을 때.....문화재청 인간들의 속은
그 얼마나 쓰려을 것인지.....짐작이 되고도 남습니다.

내가 생각할 때는 왜놈 건물들은 결코 문화재적 가치가 없는 것으로서
그것이 조선총독부 건물이 되었든, 서울역사가 되었든, 한국은행 건물이 되었든
모조리 뽑아다 버려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그것들을 보존하고자 혈안이 된 이상한 인간들이 많지요.
그래서 왜놈들이 한국에 여행와서 그 앞에서 열심히 기념사진 찍어 가지요.
ㅉㅉㅉ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