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조중동 사설을 줄쳐가며 외우시는 장인어른 언론개혁

  • 경제토론 오늘도 조중동 사설을 줄쳐가며 외우시는 장인어른 [42]
  • 달을 보라니까 달을 보라니까님프로필이미지     번호 516027 | 2009.01.19 IP 118.32.***.99     조회 8586 주소복사


저희 장인어른은 전형적인 수구보수이십니다.

뭐, 대부분의 노인네들이 그렇죠...연세가 80이 다 되셨으니...

 

오늘 아침 아이를 보여드리러(저희는 일주일에 두어번은 아이를 처가에 데려다 줍니다.)

처가를 가니 조중동 중 하나의 신문 사설에 줄을 쳐가며 외우고 계십니다.

아침 식사 내내 그 이야기를 하시는 군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밥 먹고 마누라랑 나왔습니다.

 

마누라가 어쩔줄 몰라 합니다.

그리고는 절 보며 '당신 이해해 줄수있지?' 라고 말합니다.

저는 그냥 웃지요.

 

제가 하고싶은 말은 지금부터 입니다.

제 마누라.....나이가 40이된 아줌마지요.

결혼초에 장인어른과 똑같은 판박이 였습니다.

조중동에 목매고 입에 빨갱이를 달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완전히 바뀌었지요.

 

어떻게 바꿨을까요?

전 상당히 비효율적인 방법을 썼습니다.

그 당시 꼴도 보기싫은 좃선을 구독했습니다.(제 생전 처음이었죠...일년동안)

그리고 좃선 사설에 이슈가 생기면 마누라를 부릅니다.

 

그리고는 그 이슈에 대해 원문을 찾았습니다.

아무리 길더라도 마누라를 앉혀놓고 같이 읽었습니다.

그리고 둘이서 짜집기의 정수를 감상했죠.

 

근 일년이 지나자 마누라가 먼저 말합디다.

'여보 우리 이제 좃선일보 보지 말아요.

전 그 말 듣고 그길로 마누라 데리고 나가서 근사한 식당에서 저녁먹이고,

무려 16만원 이나 하는 목걸이 하나 선물했습니다.

 

전 어떤 경우든 사설을 읽지 않습니다.

한겨레와 경향 사설도 물론 안봅니다.

 

FACT~~!

제가 원하는 단 한가지 입니다.

 

사설은 사람을 바보로 만듭니다.

문맹이 아니고 생각할 줄도 아는데 왜 남의 생각을 빌어 옵니까.

사실관계만 주어진다면 생각은 자신의 몫입니다.

그 마저도 생각하기 싫다면 밥숫가락 놔야죠.

 

게으르지 맙시다.

몸으로나 정신으로나 게으르면 망합니다.

 

몸이 게으르면 경제적으로 망할 것이요.

정신이 게으르면 노예가 될 겁니다.


(출처: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15&articleId=516027  )

======================================

찌라시 보도들을 사실로 곧이곧대로 믿어서는 안되는 이유....
경우에 따라서는.....아예 있지도 않은 내용을 창작해내기도 한다는 사실....

(참고)

북 미사일 위협 와중 초강력 레이저 개발?


덧글

  • JOSH 2009/01/20 02:16 #

    그렇네요.
    정말 신문보면 이 논설이라는건 왜 있는지 종종 이해가 안 갔습니다.

    형식을 말하자면 학교에서 배우는 주장문, 주장하는 글 이라는 형태의 코너.

    예전엔 그냥 신문이란게 포맷이 이런가보다 하고 넘어갔는데
    그 의문이 든 건 논설을 잘 하고 시사를 알려면 신문의 논설란을 봐라 하고
    학생들에게 교육시키는 글을 본 다음부터 였습니다.

    그 전까진 있으나 없으나 뭐....
    라고 생각했는데 이걸 아이들이 보고 배울거라 생각하니 좀 끔찍하더군요.
    누가 비판적인 사고를 가르쳐주는 것도 아니고...

  • 한때 2009/01/20 22:39 # 삭제

    언제부터인지 몰라도 학교와 언론을 통해 언어영역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신문사설이 최고라는 말이 많았었고 실제로 사설을 소재로 숙제를 내는 학교도 많이 있었죠... 학생들을 상대로 허울좋게 세뇌를시켯던겁니다. 물론 신문의 사설이라는 게 분명한 주제와 논리적인 구조를 갖고있는 편이어서 논리적인 문단파악과 빠른주제파악이 주를 이루던 국어와 언어영역에 대해서는 좋은 공부효과를 가져다 줄 수 잇었고 사회부분에 관심이 없던 학생들에게도 조금씩 사회에대해서도 안목을 키울수 있는 일석이조의 계기일 수 있다는 것이 주된 설득요인이었죠. 물론 사설자체사 그렇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은 맞는말일 수 잇습니다. 하지만 아직 판단력과 객관적사고가 미비한 학생들에게 신문사의 고집불통주필이쓴 외고집논리를 읽혀봐야 뭐가 큰 도움이 되겟습니까,,, 진작에 필요했던것은 일반 기사문이나 사건과 상황의 사실적파악을 통한 개인적인 판단을 통해 논의를하고 다양한사고를 기를 수 있는 바탕이었던 거죠. 그런데 신문사가 갖고있는 편협함을 생각도못하고 주필의 주관을 그대로 반영한 사설읽기를 사회에대한 안목을 넓히면서 공부도되는 짓이라며 추천해주는 무식한 짓을 당해왔던겁니다,,, 돌이켜보면 사설읽는 짓이 얼마나 한심했는지 후회가 됩니다...
  • 정론직필 2009/06/03 23:39 #

    사실.....소시적에는 나도 찌라시들의 "사설"을 더러 읽곤 했었다.
    그런데....찌라시들의 농간을 알게 된 이후로는....
    도대체 "사설"이라고 하는 것들을 읽어본 적이 없다.

    찌라시들의 "사설"의 문제점은....
    치명적 논리비약들로 수구꼴통적 궤변을 교묘하게 엮어둔 것에 불과하다.
    그야말로 쓰레기 같은 것이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