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곡물가 폭등, 세계식량위기의 의미 지구 환경과 자원고갈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아사하게 될 것임을 의미한다.
그런데.....그러한 상황이....아프리카 등에만 있을 수 있는 현상이 결코 아니라
한국에도 닥칠 수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명심해야만 한다.
즉, 세계적 식량위기시에는.....
우리는 충분한 식량을 수입하는 일 자체를 우리 뜻대로 달성할 수가 없다는 말이다.
(현재 한국의 식량자급율=26%....oecd 국가 중 최하위)
=====================================================
"음식값이 너무 비싸서.." 신음하는 아프리카
SBS 기사전송 2008-07-21 20:37 | 최종수정 2008-07-21 21:09
<8뉴스>
<앵커>
SBS는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에 대한 직접 취재를 강화하기 위해서 한국 방송사로는 처음으로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 지국을 개설하고, 이민주 기자를 특파원으로 파견했습니다.
이 특파원은 첫 소식으로 전세계적인 곡물가 폭등과 고유가로 고통 받고 있는 아프리카의 현실을 생생하게 취재해 보내왔습니다.


<기자>
카이로의 극빈층이 모여 사는 이른바 '죽은 자들의 마을'입니다.

갈 곳 없는 사람들이 100년 넘게 묘지에 거처를 마련해 살고 있습니다.

40년째 이 곳에 사는 버스운전사 헬미 씨 가족 5명은 요즘 끼니 때우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최근 몇달새 급격히 오른 물가 때문입니다.

[헬미/묘지마을 거주자 : 하루 수입이 2천 원에서 4천 원, 운좋으면 1만 원 정도일 때도 있지만 빈손으로 오는 날도 많습니다. 음식값이 너무 비싸서 사 먹을 수 있는 게 없습니다.]
특히 세계적인 밀값 폭등의 영향으로 이집트에는 빵 공급이 크게 줄어 석달 전에는 유례없는 폭동까지 일어났습니다.

밀 뿐 아니라 닭 가격이 6달새 두배로 뛴 것을 비롯해 연료비에다 전기세까지 가파르게 치솟고 있어 서민들의 고통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와예다/카이로 시민 : 물가가 작년에 비해 50%는 뛰었어요. 식용유, 설탕, 우유… 어느 것 하나 안 오른 게 없어요. 너무 비싸서 살 수가 없어요.]
이집트 인구 8천만 명 가운데 정부보조 식량에 의존하는 숫자는 70% 가량인 5천5백만 명에 이릅니다.

세계은행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유가와 곡물가 폭등으로 3천만 명 이상의 중산층 아프리카인들이 하루 수입 2천 원 이하의 빈곤층으로 추락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기아와 내전, 질병으로 신음해오던 아프리카인들에게 최근의 급격한 인플레는 말 그대로 생존을 위협하는 재앙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트랙백 : http://newscomm.empas.com/cmtboard/tb.tsp/20080721n21969)

null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