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美 총기난사] 남는 의문점‥복면은 왜 썼는가? 미국식 민주주의

뉴욕타임즈 제공 현장상황
번호 67213 글쓴이 현장설명 조회 192 누리 62 (62/0) 등록일 2007-4-22 06:07 대문 0 톡톡 0
뉴욕타임즈에 있는 현장 상황 설명입니다. 그림으로 보니 훨씬 쉽게 이해를 도울 수 있네요. 그런데 방 5개를 돌아다니며 사살했다는데 한 방에서 얼마나 빨리했기에 다른 방에 있던 사람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붙잡아 둘수 있었을까가 의문이네요. 심지오 복도에서도 한사람이 죽고 한사람은 부상당하여 탈출하였다는데...아무래도 최소 두 사람은 있어야 가능하지 않을까요? 만약 혼자서 했다면 그는 한 교실에서 1분도 머물지 않았다는 것인데....그리고 그 많은 탄창을 몸에 두른 그가 그렇게 재빨리 움직일 수 있을지도 의문이네요.
=============================================
[美 총기난사] 남는 의문점‥복면은 왜 썼는가?
번호 67203 글쓴이 正道 조회 192 누리 17 (42/25) 등록일 2007-4-22 03:15 대문 0 톡톡 0
김세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방송사에 얼굴을 드러내고 범행 동기를 알렸던 조승희 씨가 정작 2차 총격 당시에는 복면에 얼굴막이까지 했습니다. 이 때문에 목격자들은 누가 총격을 가하는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방송사에 얼굴을 알린 행위와는 괴리가 있는 부분입니다. 자살 맞나? 조 씨가 자살하는 모습을 정확히 목격한 사람은 아직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권총 자살은 총구를 입에 넣거나 관자놀이에 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숨진 조 씨는 발견 당시 안면이 심하게 훼손됐는데 이는 뒤통수 쪽에서 총을 맞을 경우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 임준태 교수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 "자살은 일반적으로 편한 자세로 하게 되는데 뒤통수에 대든지 불편하게 한다는 것이 조금 이상하다."
지금 보신 것처럼 권총은 연달아 총알을 발사하기 어려운데, 이 같은 권총으로 한 번에 수십 명을 해치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 바로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그러나 조 씨가 명사수일 정도로 사격 연습을 했다는 증거는 아직 어디서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조 씨가 사용했다는 권총엔 고유번호가 지워진 상태였습니다. 범행을 숨기기 위해 고유번호를 지웠다면 조 씨가 가방에 권총을 구매한 영수증을 남겨둔 이유도 의문입니다.
또 사회 분노로 다중살인을계획했다면 1차 총격에서 왜 2명만 살해했고, 왜 분노와는 다소 무관한 에밀리 힐셔 양을 쐈는지도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세의입니다.


김세의 기자 coach43@imbc.com 2007-04-19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www.imnews.com)



[노골적으로 본인한테 경고를 보내는 악마들이다.
나의 답은 너희 악마들 하고 싶은 대로 해라가 답이다.
본인 역시 나 하고 싶은 대로 한다.
함부로 나서는 놈들은 죽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 하늘의 뜻이다.
미국 정치권놈들은 갑진월 초하루를 정확하게 노렸다는 것이 핵심이다. 허나 나는 개의치 않는다.]
● 엄기영 앵커: 의문의 2시간 행적은 드러났지만 여전히 잘 납득이 안 되는 대목 몇 가지가 남아 있습니다.
(출처)

null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