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영어 공교육 강화? 인도의 경험을 살펴보니.. 교육개혁

(아래 기사의 다른 부분에는......나는 관심이 없고....
그저 색깔로 밑줄친 부분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다.)
==========================================================
영어 공교육 강화? 인도의 경험을 살펴보니..
[SBS 2008-02-09 21:15:15]
<8뉴스>
<앵커>
새 정부의 영어 공교육 정책을 둘러싸고 큰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일찍부터 영어 공용화를 추진해왔던 인도의 경험에서 해답의 실마리를 찾아보겠습니다.
인도 교육 시리즈 마지막 순서, 김영아 기자입니다.
<기자>
급성장하는 인도 경제의 심장으로 꼽히는 인도 공과대학입니다.
매년 인도 전역에서 20여만 명의 학생이 응시하지만 입학허가를 받는 학생은 4천여 명에 지나지 않습니다.
IIT의 인재들은 능숙한 영어를 앞세워 최근 세계 IT업계에서 각광받고 있습니다.
졸업과 동시에 억대 연봉을 받는 일도 흔합니다.
[마네시/인도공대 섬유공학과 2년 : IIT에 입학하게 되면 다들 기뻐서 반쯤 넋이 나갑 니다. 몇 년 씩 노력하며 가꿔온 꿈이 실현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IIT 학생들은 인도 경제에 글로벌 경쟁력을 가져다준 영어 공용화의 혜택을 톡톡이 누리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혜택이 대도시와 부유층에 편중된 현실입니다.
IIT 입학생들은 대부분 학비가 연간 천 만원, 인도의 1인당 국민소득의 15배에 달하는 명문 사립(고등)학교 출신입니다.
반면 지방이나 빈곤한 계층에서는 영어 교육을 제대로 받을 기회를 갖기가 어렵습니다.
이른바 '영어 격차'로 대변되는 경제력과 계층에 따른 교육환경의 차이가 삶의 격차로 그대로 이어집니다.
[라메시/델리대 네루캠퍼스 학장 : 인도에서도 영어가 되는 사람은 3~4퍼센트에 불과 합니다. 교육에서 소외받은 이들에겐 인도는 아주 살기 힘든 나라입니다.]
인도 정부는 이런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해마다 재정의 6% 이상을 쏟아붓기 시작했습니다.
각급학교 진학과 공무원 시험 등에 하층계급과 여성, 빈민 등 소외계층에 대한 할당제도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경험은 보편적인 공교육을 통해 국민 누구에게나 능숙한 영어 습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느냐가 영어 강화 정책의 핵심임을 일깨워줍니다.


(트랙백 : http://news.empas.com/cmtboard/tb.tsp/20080209n04544)

null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