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와이드(336x280)_상단 2개


담담당당 - 미네르바 사건 비망록 담담당당-미네르바사건 비망록

http://invisible.economist.free.fr/dm/cont_ddmm.htm  (출처)

(아래 제목들 옆에 있는 "다운로드" 파일들은 맨 아래에 첨부해 두었습니다.
단, 맨 마지작 파일은 용량이 커서 첨부가 안되네요.(5메가 정도)
따라서 원문 링크에 가셔서 열어 보세요.
그리고 모든 파일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워드 파일로 되어 있네요.)


미네르바; 사건 비망록
담담당당
 
(제 1 부) 다운로드
- 진실에 근접하지 않고 진실을 찾는다 말하지는 말라.
- ‘진실’은 때로 하나가 아닐 수 있지만, 그러나 거짓이 진실이 되면 안 되는 이유는 반드시 찾고 가야만 한다.
- 누군가는 지금 진실의 반대편에 서 있다.
 
들어가면서
1. ‘미네르바’ 담론을 읽는 눈
2. ‘박대성’ 사건을 보는 눈
3. 내겐 흥미로운, 그러나 흉악한 <월간조선 3월호> 기사
4. 첩보와 정보; 미네르바 찾기
5. ‘K’를 신동아에 소개한 이유
6. 12월 29일 글의 미스터리
7. 박대성; 검찰 미네르바를 둘러싼 이견
8. 가짜라고 시인한 신동아K가 남긴 글(1); 2009경제동향분석
9. 가짜라고 시인한 신동아K가 남긴 글(2); 자기 고백
10. 1월 19일 밤 아고라에 게시된 글 한 편
11. 정보당국; 과연 움직였나 안 움직였나?
12. M사의 후속취재; 신동아K의 배후 접점은 없는가?
13. 너무 쉽게 중단된 논란; ‘Pheonix33’과 ‘Pheonix’ 이야기
14. 동아 본사와 신동아, 진상조사위원회
15. 신(神)의 영역을 다루는 것인가?
16. 상황 속의 법리(法理)와 도마뱀 꼬리 이야기
17. ‘미네르바’는 누구인가?
18. ‘K’, 잡놈과 사이코 패스. 그러나…
19. 박찬종, 김승민, 검찰미네르바
20. 동아일보 진상조사위원회
21. 2월 21일자 아고라 논객 ‘readme’의 글 두 편
22. 알프레드 드레퓌스의 이니셜 ‘D’
23. 의문의 중첩(重疊), 시기에 대한 문제
24. 담론(談論)의 연장, 위기에 대한 해석에 관하여
25. 이야기를 일차 끝내며
 
(제 2 부) 다운로드
- 진실은 소리가 있다. 그 소리에 귀를 세심하게 기울여야 한다.
- 진실을 찾는 과정에서 미리 결론을 말하는 것은 어리석다.
- 담론이 주는 진실, 그걸 이해하지 못하는 사회는 사회 역량의 무기력을 대변한다. 그 사회는 죽은 것이 된다.
 
들어가면서
1. 친구, 동아맨, 명예와 불명예
2. 약(藥)과 독(毒)에 대한 단상
3. 최씨, 박씨
4. 동아를 보는 또 다른 눈
5. 도대체 누가 ‘박대성’을 만들었나?
6. ‘사회안전망’에 대한 생각 하나
7. ‘노란토끼’와 나의 담론; 아고라 글쓰기 100일의 소회(所懷)
8. 1월 10일~13일 수수께끼 미네르바의 글들
9. ‘부자되세요’와 ‘천민’(賤民)
10. 찾고 싶지만 그러고 싶지도 않은 ‘미네르바’
 
(제 3 부) 다운로드
- 누군가는 진실을 말해야 할 때다. 과연 사회의 의구심을 모두 무시하고 지나갈 만큼 진실을 감추고 싶거나 거짓을 주장할 이유가 왜 필요한 것인가를 반문한다.
 
들어가면서
1. <박대성>씨에게 공개질의 두 번째를 보냅니다.
2. 월간조선에 공개질의를 드립니다.
3. 동아일보사에 보내는 질의서
4. 이진법의 새로운 여론 형성을 막아야만 하는 절대적 이유; 살아남고자 하는 자들의 세상
5. ‘주저리’에 대한 해석
6. ‘적당주의’에 병든 사회, 죽은 안전망
 
(제 4 부) 다운로드
- 말의 허망함도 가볍게 디디고 가야 할 정도로 한국은 지금 무엇인가 아주 고통스러운 단계를 지난다. 담론마저 덧없다 하기 싫어 그걸 정리해본 지금, 나는 누군가에게 속삭인다. “진실은 무엇인가?”라고.
 
들어가면서
1. 거짓의 ‘굿판’을 보다.
2. 이제 ‘판’은 어디론가 정리되어야 할 때다.
3. 어떤 초상(肖像); 대한민국 2009
4. 전문성의 영역에 관하여
5. 비망록의 골간을 마치며
[보론 1.] 박대성이 재판부에 제출한 글에 대한 단상 (2009.3.11)
[보론 2.] 월간조선에 공개질의한 내용
[보론 3.] 사회적 인지부조화에 대한 단상
[보론 4.] 월간조선과 신동아
[보론 5.] readme의 글 한 편
[보론 6.] 박대성의 보석신청 기각을 보는 눈
[보론 7.] 패배주의에 젖은 사회, 사회지식에 관하여
[보론 8.] Risk & Credit
[보론 9.] 포털 다음(DAUM)에 대한 공개질의서
[보론 10.] 필명 ‘김나영’의 박대성 글에 대한 반박
[보론 11.] 동아일보사, 징계위원회
[보론 12.] 누구라도 이제 이 굴레를 벗어날 수 없다.
[보론 13.] 지식사회를 죽이는 지름길에 선 사람들에게
 
(제 5 부) 다운로드
- 아주 강한 사회 내부 견지 역량의 테스트. 그것이 벌어지는 중이다. 지식인, 지식사회, 사회 지식이 ‘그’-현상, 개념, 실재, 진실 등에 대한 시험-를 견디지 못하면, 사회와 국가의 가치는 존재하지 않는다. 최소한의 버팀목도 없다는 소리이니, 이미 무너진 거다.
 
들어가면서
1. 타자(他者)를 욕(辱) 보이기
2. 역시 수순(手順)대로 밟는구나.
3. 홍길동 되기, 홍길동 잡기
4. 생성은 중간에서 일어난다.
5. 신동아 편집장
6. ‘조선일보’라는 곳에 대하여
7. 단상; 17일 5시가 넘어 가면서
8. 발췌합본 비망록을 내보내고 나서
9. 동아일보 진상조사위 발표
[동아일보사에 보내는 질의와 소견]
 
(제 6 부) 다운로드
- 예의란 기본이다. 그것을 지키지 않으면서 가는 태도, 그것이 바로 전횡(專橫)이라는 것이다. 그 흉포함이 사회를 아주 병들게 한다. 그걸 고치는 데는 예의를 바로 세우는 수밖에는 없다. 그게 바로 진실찾기다.
 
들어가면서
1. 예의 없는 것들
2. M사 P, 여전히 진행 중인가?
3. 동아진상조사위 보고서에 대한 반박
4. 어떤 동일 관찰자의 시각
5. 박대성의 또 다른 거짓말 하나
6. 2008년 7월; 미네르바
7. 원조 미네르바 논쟁에 관한 단상
8. 동아일보사, 역시 그들은 기득권이다.
9. 박대성은 왜 가짜인가?
10. 2008년 8월; 미네르바
11. 2008년 9월; 미네르바
12. 2008년 10월, 11월; 미네르바
13. 복잡한 판이 된 이유; 김태동 교수의 법정 출석을 보는 눈
14. 김태동 교수가 법정 출석 후 아고라에 남기신 글
15. 미네르바 사태가 가는 길을 보며
MMI-1.doc  MMI-2.doc   MMI-3.doc   MMI-4.doc   MMI-5.doc


http://invisible.economist.free.fr/dm/cont_ddmm.htm  (출처)

덧글

  • 2009/05/26 02:2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꾀죄죄한 크릴새우 2020/03/29 19:05 #

    다운로드 버튼 누르기 좀 무섭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바보들의 영문법 카페(클릭!!)

오늘의 메모....

시사평론-정론직필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sisa-1

바보들의 영문법 다음 카페
http://cafe.daum.net/babo-edu/

티스토리 내 블로그
http://earthly.tistory.com/

내 블로그에 있는 모든 글들과 자료에 대한 펌과 링크는 무제한 허용됩니다.
(단, 내 블로그에 덧글쓰기가 차단된 자들에게는 펌, 트랙백, 핑백 등이 일체 허용되지 않음.)

그리고 내 블로그 최근글 목록을 제목별로 보시려면....
바로 아래에 있는 이전글 목록의 최근달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제목을 보고 편하게 글을 골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블로그내 글을 검색하시려면 아래 검색버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가챗창

flag_Visitors

free counters